해외동향

  1. 뉴스/소식
  2. 해외동향
프린트

해외동향

미국 뉴욕시, 뉴 그린딜(탄소배출규제) 시행으로 인해 오래된 건물주에 큰 위협 전망

작성자조원갑작성일2019-05-22

뉴욕시가 최근 실시하고 있는 탄소 배출 규제 정책 '뉴 그린딜(New Green Deal)'로 인해 향후 오랜된 건물주들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시내 건물들이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40% 줄이지 않는다면 엄청난 벌금을 내야 할 것이라며 건물주를 상대로 압박을 가하고 있다.

뉴욕시는 오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현재보다 50%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일 보도에서 퀸즈에 아파트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앤소니 지칸티엘로 주니어의 말을 빌어 뉴욕시의 이 같은 정책이 행후 건물주들에 큰 위협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지칸티엘로 주니어는 본인 소유 건물이 지난 195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현행 건축법에 따르지 못하고 있으며 앞으로 시행되는 탄소 배출 규제에 따르기 위해 보수공사를 하기엔 재정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 상태라면 보통 건물주들은 파산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건물이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벽 속 단열재를 교체해야 한다.

뉴욕시는 건물주들이 탄소 배출을 줄이지 못한다면 개인 소유 상업용 건물과 아파트 건물에 대해서는 1톤 초과 시마다 268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2만5000스퀘어피트 이상의 건물일 경우는 벌금 상한선이 적용된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지난주 트럼프 타워를 방문하고 건물주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를 비롯한 이 건물 소유주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현재 맨해튼의 트럼프 이름이 붙여진 8개 건물이 규제 대상이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고한다"며 "탄소 배출을 줄이든지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시장의 경고에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에릭 트럼프는 "드블라지오 시장이 우리 가족을 공격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목적을 위한 것일 뿐이다"라는 반응을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전문가들은 오는 2024년까지 뉴욕시내 건물 20%가 벌금을 물어야 할 것으로 보이며 2030년이 되면 전체 80%가 벌금 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퀸즈의 경우 건물주들이 2024년이 되면 136만 달러를 벌금으로 내야 하며 2030년에는 287만5000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의회는 이 같은 탄소 배출 규제를 점차 강화해 일반 주택에까지 적용할 계획이다.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19. 5. 22>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