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향

  1. 뉴스/소식
  2. 해외동향
프린트 공유하기

해외동향

한국인의 독창성, 뉴욕에서 통하다

작성자양지현작성일2011-04-30

 

한국인의 독창성, 뉴욕에서 통하다


뉴욕한인 디자인 2명, '바이크 행어'로 건축계 주목

 

뉴욕에서 활동하는 2명의 한인 건축인들이 지난해 작업한 디자인 한 장이 뒤늦게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건축 설계, 디자인 그룹인 '매니페스토 (Manifesto)'의 안지용, 이상화씨가 '2010년 서울 디자인 올림픽' 출품을 위해 작업 한 '바이크 행어 (Bike Hanger)'가 지난 4월7일 유명 건축 웹진 '아키 데일리 (Arch Daily)'에 실렸다.

 

이후 IT 관련으로는 최고의 부수와 권위를 자랑하는 와이어드 (Wired)에도 소개되며 빠른 속도로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더니 뉴욕시의 관심을 끌며 작업 의뢰까지 받게 됐다고.

 

바이크 행어 작품 속에는 좁은 건물 외벽에 설치된 타원형 거치대에 30여대의 자전거가 매달려 있다. 전기가 아닌 사람의 힘으로 작동되고 아래쪽에 달린 페달을 밟으면 행어가 돌아가 자기 자전거를 찾을 수 있는 방식이다.

 

안지용씨는 "각국에서 자전거 거치대 디자인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외적인 미를 위해 실용성을 포기하거나 오히려 에너지와 공간을 낭비하는 디자인도 많은 실정"이라며, "바이크 행어는 좁은 공간을 이용해 에너지 낭비 없이 거치시킨다는 근본적인 목적에 충실한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화씨는 "실용성이 뛰어나면서도 도시 미학을 추구하는 디자인"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이들의 바이크 행어 사진에 1,000 여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던 것도 이 작품이 뉴욕이나 유럽의 좁은 골목길에 딱 어울리는 실용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면서도 거대한 설치작품을 연상시키는 매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크 행어가 화제가 된 후 막대한 예산을 들여 공공기관의 전면적인 친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뉴욕시가 이들의 디자인에 반해 설치를 의뢰했다고.

 

이들은 우선 대학 건물을 중심으로 설계도를 작업하고 있다.

 

 

출처: Archh Daily
        뉴욕한국일보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