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향

  1. 뉴스/소식
  2. 해외동향
프린트

해외동향

미국 캘리포니아주, 빨간색 스티커 차량(친환경차량)만 카풀차선 허용

작성자조원갑작성일2018-12-05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1인 탑승’ 전기차나 수소차 등 친환경 차량 소유주들에게 허용했던 카풀레인 혜택이 내년 1월1일부터 대폭 축소된다.

현재까지 캘리포니아주 내에서 친환경 차량 소유주에 한해 발급되는 카풀 스티커는 개솔린과 전기로 주행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초록색, 전기차와 수소차 등 매연이 전혀 없는 차량에 한해 흰색이 발급돼왔다.

그러나 올 3월 캘리포니아 교통 당국이 친환경 차량에 대해 빨간색 스티커(사진)를 새로 발급하기로 결정, 빨간색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은 오는 2022년 1월1일까지 1인 탑승 카풀레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지난 2017년이나 2018년에 흰색이나 녹색 스티커를 받은 차량 소유주들은 빨간색 스티커로 변경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2016년 이전에 초록이나 흰색 스티커를 받은 친환경 차량은 2018년 12월31일로 카풀레인 허용 기간이 종료된다.

빨간색 스티커를 발급받을 수 있는 경우는 또 신규로 친환경 차를 구입하거나 저소득자가 중고 친환경 자동차를 구매하는 경우다.


<출처: 미주 한국일보, 2018. 12. 5>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