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향

  1. 뉴스/소식
  2. 해외동향
프린트

해외동향

미국 뉴욕주, 백신 접종 의무화로 뉴욕시 학생 2만6000명 등교 불가 위기

작성자조원갑작성일2019-09-05

개정된 뉴욕주 백신 접종 관련 규정으로 5일 뉴욕시 공립교 개학을 맞아 등교가 거부될 처지에 놓인 학생수가 2만6000여 명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전까지는 종교적 이유로 백신 접종을 면제 받을 수 있었으나, 지난해 말부터 급속도로 확산된 홍역으로 뉴욕주는 법을 개정해 학교에 출석하기 위해선 무조건 백신 접종을 맞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공립 또는 사립학교에 취학하거나 재학중인 학생들은 개학 후 2주 내에 예방 백신 접종을 시작해야 하며 학기 내에 모든 예방 접종 과정을 마쳐야 한다.

만약 이를 어길 경우 학생은 홈스쿨링을 하거나 타주로 이주해야 한다.


뉴욕주의 예방백신 접종률은 평균 96%인데 주로 유대계 주민이 많은 지역의 접종률이 크게 떨어진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3일 공식적으로 홍역사태가 끝났음을 선언한 바 있으나 보건당국은 언제라도 홍역 확진자가 다시 나올 수 있고 또 급속도로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특히 백신 접종률이 떨어진다면 재발 위험도가 크게 늘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다른 주에서는 일부 특수교육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에 대해 규정을 완화해 적용하고 있으나 뉴욕주는 예외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자녀들에게 예방 백신을 접종시킨 부모들은 학교측에 그렇지 않은 학생들을 별도의 교실로 보낼 것을 요구하는 일이 일어나는 등 접종을 거부하는 학부모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의학계에서는 예방 백신에 대한 안전성을 높이고 이를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예방 백신 접종 후 부작용으로 평생 장애를 얻는 경우가 있다며 종교적인 이유가 아닌 의학적인 이유를 대고 있기 때문이다.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19.9.5>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