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향

  1. 뉴스/소식
  2. 해외동향
프린트 공유하기

해외동향

미국 뉴욕시 감사원, 경기부양 패키지 지원법(CARES Act) 분석 보고서 발표

작성자조원갑작성일2020-07-17

뉴욕시 기업들이 연방 중소기업청(SBA)의 급여보호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뉴욕시 감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경기부양 패키지 지원법(CARES Act)에 따른 총 6690억 달러 규모 PPP를 실제로 집행받은 기업들을 지역별·업종별로 분석한 보고서에서 드러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의 118만6728개 기업 중에서 단 12%인 14만5936개 기업만이 PPP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 전역의 PPP 수혜 기업 비율 평균에 못미치는 수준이다.

노스다코타·사우스다코타·네브라스카·아이오와 등의 인구가 적고 상대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적었던 주들에서 PPP 수혜기업의 비율이 더 높았다. 실제로 노스다코타 기업중 24%가 PPP 대출을 받았다.


또한 뉴욕시 내 보로 별로도 그 차이가 두드려졌다. 지난 6월 30일 현재 뉴욕시에 분배된 12만863건의 직원기반 비즈니스(employee-based businesses)에 대한 PPP 승인 건수를 보로별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PPP 신청 자격을 갖춘 브롱스 기업 중 40%만 PPP를 받았다. 이는 브루클린, 맨해튼, 스태튼아일랜드, 퀸즈의 53%·52%·50%·48%보다 낮아 뉴욕시 5개 보로 중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총 12만863건의 PPP 승인 건수를 수혜받은 기업의 업종별로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업종별 분포는 다양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매업종에 1만4946건, 식당 등 외식업에 9315건, 병원 8044건, 제조업 7044건, 도매업에 6638건 등이 승인됐다.

하지만 비영리단체 등 일부 업종은 지원을 받은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업종별 불균형도 드러났다.

호텔업계의 89%, 제조업의 88%, 컨설팅업의 66% 등이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으로 PPP 대출을 받았다. 이에 반해서 시민단체의 24%, 요양원의 23%, 사회복지서비스 업체의 21%만이 헤택을 받았다.

스콧 스트링어 감사원장은 “뉴욕시의 중소기업이 다른 어떤 지역보다 연방정부에 큰 기여를 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혜택은 너무 불평등하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가장 큰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들이 혜택을 받지 못했다”면서 수혜기업 선정 기준과 방식 등에 의문을 제기했다.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20. 7. 17>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